법무법인 삼일

전체메뉴열기

마음으로 듣겠습니다. 희망으로 안내하겠습니다

삼일가정법률상담소는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고객센터

공지사항

[판결] 결혼이주여성, 입국 한 달 만에 가출했더라도 혼인 무효로 쉽게 인정해서는 안 돼
작성일 : 2022-03-15 조회수 : 53

 

 

(▶기사보기 클릭)



한국 남성과 결혼해 입국한 외국 여성이 한 달여 만에 가출했더라도 그러한 사정만으로 쉽게 혼인무효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일방 배우자가 상대방 배우자를 상대로 혼인신고 당시에 진정한 혼인의사가 없었다는 혼인무효소송을 제기한 경우, 가정법원은 직권조사를 통해 혼인의사의 부존재가 합리적·객관적 근거에 의해 뒷받침되는지 판단해야 하고, 이에 더해 우리나라 국민이 외국인 배우자에 대해 이 같은 혼인무효 소송을 제기한 경우 외국인 배우자의 혼인의사 유무는 더욱 세심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는 법리를 선언했는데(2019므11584, 11591), 그에 따른 후속 판례 중 하나다.

 

당사자 사이 혼인의 합의여부 

세심한 판단 필요


대법원 특별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최근 남편 A씨가 아내 B씨를 상대로 낸 혼인무효 확인소송(2019므12044)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창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베트남 국적인 B씨는 A씨와 결혼해 2017년 11월 우리나라에 입국했다. B씨는 입국 직후부터 A씨의 부모, 형과 함께 살면서 집안일을 도맡아 하고 생활비가 부족하는 등 갈등이 생기자 한달여 만인 같은 해 12월 가출했다. A씨는 "B씨가 처음부터 나와 결혼생활을 할 생각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주위적으로 혼인무효 확인을, 예비적으로 이혼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하지만 B씨는 결혼동기에 대해 "A씨가 결혼하면 경제적으로나 심적으로 어려움을 주지 않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게 해주겠다고 약속해 결혼을 결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1,2심은 "두 사람의 혼인은 무효"라며 A씨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가정법원은 혼인에 이르게 된 동기나 경위 등 여러 사정을 살펴 당사자 사이에 처음부터 혼인신고라는 부부로서의 외관만을 만들어 내려고 한 것인지, 아니면 혼인 이후에 혼인을 유지할 의사가 없어지거나 혼인관계의 지속을 포기하게 된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심리·판단해야 한다"면서 "상대방 배우자가 혼인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했다거나 혼인관계 종료를 의도하는 언행을 했다는 사정만으로 혼인신고 당시에 혼인의사가 없었다고 단정할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대법원

남편 승소 파기 


이어 "대한민국 국민이 베트남 배우자와 혼인을 할 때에는 한국에서 혼인신고를 할 뿐만 아니라 베트남에서 혼인 관련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혼인신고 등의 절차를 마치고 혼인증서를 교부받은 후 베트남 배우자가 출입국관리법령에 따라 결혼동거 목적의 사증을 발급받아 대한민국에 입국해 혼인생활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처럼 한국 국민이 베트남 배우자와 혼인을 하기 위해서는 양국 법령에 정해진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하고 언어 장벽이나 문화와 관습의 차이 등으로 혼인생활의 양상이 다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사정도 감안해 당사자 사이에 혼인의 합의가 없는지 여부를 세심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B씨가 입국 후 단기간 내 집을 나갔다는 등의 사정만으로 혼인 합의를 부정할 수는 없다"며 "진정한 혼인의사를 가지고 결혼해 입국했더라도 상호신뢰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문화적인 부적응, 언어 장벽 등 결혼 당시 시대했던 생활과 현실 사이 괴리감으로 인해 혼인관계 지속을 포기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시했다.

 

법원 관계자는 "혼인무효는 소급효 등으로 인해 매우 엄격한 기준에서만 인정되는 것인데도, 대한민국 국민이 외국인 배우자를 상대로 한 혼인무효 소송의 경우 상대적으로 이를 넓게 인정해왔다는 실무계와 학계의 비판이 있었다"며 "파기환송심에서는 주로 예비적 청구인 이혼 사건에 관해 그 책임 소재와 이혼 당부가 다퉈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수연 기자 sypark@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9 [판결] 112 신고사건 처리내역, 1년 지나면 정보공개 청구 할 수 없어 관리자 56 2022-04-12
18 사망한 부모 빚, 미성년자에 대물림 막는다 관리자 44 2022-04-08
17 '독신자 친양자 입양·유류분 권리자서 형제자매 삭제'…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관리자 40 2022-04-08
16 [판결] 식당 주인 몰래 몰카 등 설치… 주거침입 아니다 관리자 35 2022-03-31
now_gul [판결] 결혼이주여성, 입국 한 달 만에 가출했더라도 혼인 무효로 쉽게 인정해서는 안 돼 관리자 53 2022-03-15
14 (단독)[이 사건 이 판결] 배우자 불륜 상대방 상대로 소송낸 경우 관리자 64 2022-02-28
13 [결정] 대법원 "조부모, 손주를 자녀로 입양 가능" 첫 결정 관리자 205 2021-12-28
12 [판결](단독) 남편과 바람 핀 여직원… 아내 요구대로 사표 냈더라도 아내가 ‘정신적 위자료’까지 포기로 못 봐 관리자 311 2021-12-23
11 “한국어 못한다고 양육권 박탈하면 안 돼” 관리자 257 2021-10-27
10 [판결] 개정 임대차보호법 시행 前 매매계약 체결했더라도 세입자 갱신요구 거절 불가 관리자 236 2021-09-06
9 [판결] 외도로 낳은 아이가 성년이 된 후에도 양육비 보냈다면 관리자 460 2021-08-12
8 양육비 산정기준, 현실 반영 세밀하게 바뀐다 관리자 587 2021-07-09
7 “이혼 때 재산분할 이렇게”… 주목받는 ‘혼전계약서’ 관리자 329 2021-07-05
6 [2020년 분야별 중요판례분석] 18. 국제거래법 관리자 1,095 2021-06-15
5 전국 법원 면접교섭센터 통합 홈페이지 오픈 관리자 688 2021-05-10
1 2